소비기한 지난 음식 먹어도 될까?

2023년 1월 1일부터 「유통기한」 이라는 단어가 사라지고 「소비기한」이 식품에 표시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단어가 바뀌고 안바뀌고를 떠나서 소비기한이 지난 음식을 먹어도 될지 안될지 고민하는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유통기한과 소비기한은 무엇이며, 소비기한을 기준으로 언제까지 식품을 섭취해도 될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소비기한 지난 음식 먹어도 될까?

 

소비기한 표기의 시작

2023년 1월 1일 부터 ‘식품의 소비기한 표시제’가 시행되었습니다. 해당 제도에 따라서 지금까지 식품류에 유통기한을 표시하였지만 2023년부터는 소비기한을 표시해야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1985년부터 38년간 식품에 유통기한을 표시하였지만 이제부터는 소비기한을 표시하는 만큼 우리들도 그 차이점에 대하여 알아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식품에는 날짜 표시를 하게 되어 있습니다. 크게 제조일자, 유통기한, 품질유지기한, 소비기한으로 나눌 수 있으며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각각의 의미는 아래와 같습니다.

  • 제조일자: 제조 및 가공이 끝난 시점으로 장기간 보관하여도 부패 및 변질의 우려가 낮은 설탕이나 소금, 소주 등의 식품에 표기
  • 유통기한: 소비자에게 유통 및 판매가 허용되는 기간
  • 품질유지기한: 제품 고유의 품질이 유지되는 기한으로 주로 장기간 보관하는 장류, 절임류의 표기에 적합
  • 소비기한: 표시된 조건에 보관하면 소비해도 안전에 이상이 없는 기간

 

유통기한에서 소비기한으로 변경된 이유

소비자의 혼란 방지

지금까지의 유통기한은 소비자의 기준이라기 보다는 판매자의 기준이었습니다. 소비자가 식품을 구입할 때 가장 먼저 확인하는 것 중 하나가 유통기한이었는데 해당 기준이 판매가 혀용되는 기간이기 때문에 소비자는 유통기한이 지났을 때 먹어도 되는지 안되는지의 판단이 애매했던 것입니다. 따라서 소비자의 혼란을 방지하고자 소비자가 언제까지 먹어도 되는지, 소비기한을 표기하게 된 것입니다.

세계적인 흐름

영국, 일본, 호주 등에서는 모두 식품에 소비기한을 표기하고 있습니다. 반도체, 화장품, 자동차 등과 같이 식품도 수출입을 많이 하는 카테고리이기 때문에 국제 기준에 맞춘다면 국내 생산 식품들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입니다.

식품 폐기물 저감

환경부의 조사에 따르면 폐기되는 식품 중 약 65%가 새 제품이었다고 합니다. 특히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들은 그냥 버려지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식품 폐기물을 저감화 하고자 유통기한보다 조금 더 긴 소비기한 제도를 운영하게 되었습니다.

 

소비기한의 설정 기준

소비기한은 유통기한과 마찬가지로 제조업 자가 제품의 특성과 유통 과정을 고려하여 맛과 향을 포함하는 관능검사, 미생물 및 이화학, 물리적 지표 측정 등 과학적인 설정 실험을 통하여 제품 유통 중 안전성과 품질을 보장할 수 있는 기간으로 설정합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2년의 유통기한 표기를 위하여 2년 동안 관능검사 및 다양한 설정 시험을 하는 것은 아닙니다. 일반적으로는 높은 습도와 온도의 가혹 조건에서 얼마나 변하는지 감안하며, 경우에 따라서는 여러가지 온도 조건에서의 변화를 취합하여 계산하기도 합니다.

유통기한의 경우 식품의 품질 변화가 시작된 시점을 기준으로 60~70% 정도 앞선 기간으로 설정하고, 소비기한은 80~90% 앞선 수준에서 설정하므로 유통기한보다 소비기한의 기간이 보다 깁니다.

예를 들어 초콜렛 쿠키의 경우 유통기한은 45일인 반면 소비기한은 81일 수준이며, 요거트의 경우 유통기한이 31일, 소비기한이 55일이 됩니다. 과일주스의 경우 유통기한이 20일이었다면 소비기한은 35일로 늘어나게 되며, 부패에 취약한 대표 식품인 농후 발효유의 경우 유통기한이었던 20일에서 소비기한으로 24일을 표기하게 됩니다.

이렇게 소비기한이 늘어나면서 소비자들은 더욱 긴 기간 안심하고 식품을 섭취할 수 있으며, 제조사에서는 보다 더 긴 기간 판매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소비기한 지난 음식

지금까지의 유통기한은 과학적인 실험을 통해 측정된 식품의 품질 변화 변화 시점보다 짧은 기간을 설정하였기 때문에 보관 기준을 잘 준수하였을 경우 기간이 조금 지난 것이라면 문제 없이 섭취가 가능했습니다. 특히 냉장고의 식품들은 품질 변화가 더 늦기 때문에 나도 모르게 유통기한이 어느 정도 지난 식품을 먹어도 큰 탈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소비기한의 경우 품질의 변화가 임박한 시점이기 때문에 가급적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위의 예와 같이 소비기한으로 변경되면서 유통기한이 약 50% 늘어나기 때문에 이를 충분히 인지하고 소비기한이 지난 식품은 폐기하는 것이 바람직 합니다.

 

결론

지금까지 2023년 기준으로 변경된 소비기한에 대하여 알아보았습니다. 국제적인 표시 흐름에 따라서 기존의 유통기한에 비해 약 50% 긴 소비기한인 만큼 이를 충분히 이해하시고 지금까지 유통기한이 조금 지나도 섭취하셨던 분들은 특히 더 조심하셔서 소비기한이 지난 음식을 드시지 않도록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아무리 소비기한이 지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제품에 표시된 적합한 보관 조건에서 보관되었을 경우의 소비 가능한 기간을 기입한 것이므로, 보관 조건과 다른 조건에서 보관하였을 경우에는 식품의 부패 여부를 잘 확인하시고 섭취하셔야 합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몸에 좋은 기름과 나쁜 기름

프로폴리스의 효능과 부작용

간 수치를 낮추는 5가지 방법

?>